KOEDO-KAWAGOE

Traditional Food

카와고에 전통요리

카와고에의 명물 고구마, 장어요리에서부터 카이세키요리까지 깊은 전통을 자랑하는 코에도 카와고에의 맛

장어 요리

Eel dishes

카와고에에는 오래전부터 이어져 내려오는 전통있는 장어가게가 많습니다. 카와고에에서 장어요리가 정착된 것은 에도시대 때부터입니다. 돼지고기 등 육류를 먹는 것이 금지되어 있던 당시, 주위에 바다가 없는 카와고에에서 생활하는 사람들의 주요 단백질원이 된 것이 이루마카와(入間川)와 아라카와(荒川)등 다수의 강가에서 잡히는 잉어나 미꾸라지, 그리고 장어였습니다. 장어를 조리하는데 사용된 것은 특산품으로 유명한 간장. 이 간장을 사용한 맛있는 장어구이가 보편적인 서민요리로 자리잡게 된 것은 에도시대의 학자 히라가겐나이(平賀源内) 덕분입니다. 히라가겐나이가 지인의 장어집의 매상을 올리기 위해 「삼복더위에는 장어」 라고 가게 앞에 써 붙인 것이 인기를 끌어모아 서민들에게 널리 퍼졌다고 합니다. 지금도 일본의 삼복이라 할 수 있는 토왕의 소 (土用の丑)에는 장어를 먹어야 건강한 여름을 날 수 있다고 믿어 삼복더위에 장어를 먹는 풍습이 있습니다. 카와고에의 각 점포에서는 저마다 옛부터 전수받아온 오리지널 소스를 사용하여 전통의 맛을 지켜오고 있습니다.

고구마 요리

Eel dishes

카와고에하면 고구마 입니다. 옛날에는 주로 카와고에에서 생산된 고구마를 구워 서민들의 간식으로 먹었습니다. 전쟁중이나 전쟁 후 먹을 것이 없던 시절에 고구마는 훌륭한 한끼 식사대용이었습니다. 아쉽게도 요즘에는 지역수확량이 줄어들었지만, 전국각지의 고구마가 이곳으로 집중되어 여전히 고구마도시로서 활기를 띠고있습니다. 옛날에는 그저 구워먹고 쪄 먹기만 했지만, 새로운 것을 추구하는 시대에 발 맞춰 다양한 조리방법이 개발되어 요즘에는 헤아릴 수 없을 정도로 다양한 고구마요리를 즐길 수 있습니다. 일본에서도 찾아보기힘든 고구마 카이세키요리를 비롯하여 고구마소바,우동,디저트 등 고구마 본연의 맛을 잘 살린 다양한 고구마요리를 맛 보실 수 있습니다.

에도식 생선초밥

Eel dishes

에도의 모습이 그대로 남아 있는 도시, 작은 에도라고 불리는 카와고에.
지금으로부터 약 300년 전, 카와고에 성주 마쓰다이라 노부쓰나가 코에도(小江戶) 카와고에와 오에도(大江戶) 사이에 운하를 개척하였습니다. 당시에는 에도에서 물건을 운반하는 수단으로 가장 빨랐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이 운하를 이용하였습니다. 주요 화물은 에도산 비료 등과 소금, 기름, 해산물 등이었습니다. 그 당시 에도의 문화와 요리도 함께 전해졌는데, 에도에서 유행하던 에도식 생선초밥도 이때 전해졌고, 많은 초밥 기술자들이 에도에서 점포를 개설했다고 합니다. 에도식 초밥은 처음에는 밥이라기보다는 간식 개념으로 노점에서 팔았으며, 요즘과 같은 형태로 발전한 것은 유통수단이 발달하여 신선한 어패류를 운반할 수 있게 되고부터인 것 같습니다. 오에도에서 직접 전해진 본고장 에도식 초밥을 정취 가득한 가게에서 즐길 수 있습니다.

가이세키요리

Eel dishes

카이세키요리(懐石料理)란 차를 마시는 자리에서 주인이 손님에게 대접하는 요리를 말합니다. 대접이라고는 해도 메인은 어디까지나 진한 차로, 이 차를 마시기 전에 손님의 빈 속을 달래주기 위해 나오는 가벼운 식사가 카이세키요리의 시초입니다. 순서에 따라 나오는 정성스런 요리 하나하나를 눈으로 바라보며, 향과 맛을 음미하며 분위기를 만끽하는 오감으로 즐기는 요리입니다. 카와고에에는 많은 문인들이 찾은 료칸(旅館)이나 료테이(일본 고급 레스토랑)들이 있습니다. 사계절 신선한 재료로 많든 요리는 지금도 높은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역사와 품격있는 카와고에의 료테이(料亭)에서 카이세키요리를 즐겨보세요.

▲back to top

Illustration of Kawagoe